"칸·베네치아도 강수연 안타까워할 것"…영화계 깊은 애도

김계연 / 2022-05-07 19:18:14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배창호 "청바지 차림 고교생으로 첫 만남…아역 때부터 눈여겨봐"
정지영 "한국영화 귀중한 자산"…김의석 "스케일 크고 정 많은 사람"
▲ 영화배우 강수연 별세, 향년 55세 (서울=연합뉴스) 영화배우 강수연이 7일 오후 3시께 별세했다. 향년 55세.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로 쓰러진 뒤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아왔다. 영화계는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영화인장 장례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2층 17호에 차려졌다. 조문은 8일부터 가능하며 발인은 11일이다. 사진은 강수연이 1987년 9월 '씨받이'로 제44회 베니스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귀국 후 서울 시내의 한 커피숍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2022.5.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 2008년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임권택-안성기-강수연(왼쪽부터)

▲ 향년 55세, 영화배우 강수연 별세 (서울=연합뉴스) 영화배우 강수연이 7일 오후 3시께 별세했다. 향년 55세.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로 쓰러진 뒤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아왔다. 영화계는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영화인장 장례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2층 17호에 차려졌다. 조문은 8일부터 가능하며 발인은 11일이다. 사진은 1989년 7월 모스크바 국제영화제에 참가했던 대표단 귀국 모습. 왼쪽부터 임권택 감독, <아제아제바라아제>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강수연, 김동호 영화진흥공사 사장. 2022.5.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시절 강수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칸·베네치아도 강수연 안타까워할 것"…영화계 깊은 애도

배창호 "청바지 차림 고교생으로 첫 만남…아역 때부터 눈여겨봐"

정지영 "한국영화 귀중한 자산"…김의석 "스케일 크고 정 많은 사람"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김계연 기자 = 배우 강수연이 7일 오후 5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영화계에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1985년 영화 '고래 사냥 2'를 연출하며 강수연과 함께했던 배창호(69) 감독은 이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너무 안타깝다"며 애도를 표했다.

배 감독은 "아역 배우 때부터 연기를 잘하는 걸 알고 있었기에 성인 연기자로 막 발돋움할 때 캐스팅을 했다"면서 "고생스러운 촬영이었지만 잘 참아내면서 매사에 적극적이고 발랄하게, 즐겁게 일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이어 강수연에 대해 "자기 표현력을 충분히 가진 연기자였고, 강수연만이 맡아낼 수 있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 "한국 영화사상 최초로 큰 국제영화제에서 본상 연기상을 받은 연기자이기도 하지만 중견 연기자로서의 족적, 부산국제영화제가 흔들릴 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음으로써 영화제를 다잡은 공로도 있다"고 말했다.

1983년 영화 '고래사냥' 캐스팅 과정에서 강수연을 처음 만났다는 배 감독은 "청순한 학생이었다. 청바지에 모자를 쓰고 나왔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다만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고인이 맡기에는 역할이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다른 작품에서 만나자'고 얘기했고, 성인 연기자가 된 직후 '고래사냥2'를 통해 함께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0년쯤 전에 식사를 하면서 다음 작품을 같이 추진해보기로 했는데 잘 안 됐다"면서 "그게 작품에 대해 마지막으로 대화를 나눈 때인데 성사되지 못한 게 지금으로서는 너무 안타깝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영화 '블랙잭'(1996)을 함께 찍은 정지영(76) 감독도 고교생 배우 강수연의 당찬 모습을 기억했다.

정 감독은 "강수연이 동료 감독과 얘기하는 걸 옆에서 들었는데 너무 야무졌다"며 "당시에는 감독이라면 좀 어려워했는데, 자기 할 말을 똑똑히 다 해서 '역시 다르구나' 했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강수연 이전에는 아무에게도 '월드스타'라는 이름을 붙일 수 없었다. 많은 국제영화제 관계자들과도 친했다. 칸과 베네치아에서도 안타까워할 것"이라며 "한국영화의 귀중한 자산이었는데 너무 일찍 가서 속상하다"고 말했다.

영화 '그 여자, 그 남자'(1993)를 연출한 김의석(65) 감독은 소식을 듣고 "나이나 여러 상황으로 봐서 그럴(세상을 떠날) 때가 아닌데 정말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스케일이 큰 여성이었고, 마음씨가 따뜻하고 정이 많은 사람이었다"고 회고했다.

"겨울에 촬영이 끝나고 나면 모든 스태프에게 장갑을 하나씩 선물하고, 식사비도 해 주셨어요. 영화인이라는 직업적인 걸 떠나서 진짜 가족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오래간만에 만나도 엊그제 만난 것처럼 따뜻했던 사람입니다."

영화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에서도 조연출과 배우로 고인을 만났었다는 김 감독은 "머리를 박박 깎고 물에 비치는 장면을 찍는데 정말 너무 아름답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던 기억이 난다"면서 "감독으로서 보면 연기를 할 때 타협이 없는, 고집 있는 배우라 좋았다. 강수연 씨 같은 배우는 앞으로 나오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어 어린 나이부터 배우로 살아왔던 고인이 "많이 외로웠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어렸을 때부터 영화인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다른 삶을 살아보지 못했잖아요. 개인적으로는 참 힘들고 외로웠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아제아제 바라아제'에서 강수연과 함께 연기한 원로배우 한지일(75)은 "5년 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만난 수연이가 '미국에서 힘들게 살지 말고, 한국에서 영화하면서 살자'고 했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한지일은 "아역배우 출신이어서 나에게는 연기 선배다. 내가 탄광에서 '덮치는' 연기를 잘 못하니까 이끌어줄 정도로 연기가 당찼다"고 회고했다.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에 차려지며 조문은 8일 오전 10시부터 받을 예정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