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게임학회 "사행성·선정성 감시 '기사단' 만들겠다"

한혜원 / 2022-01-25 17:19:5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게임 이용 장애 질병코드 도입 시도시 반대투쟁 조직화"
"크래프톤 '단일 게임 리스크' 여전…주가 25만원도 과하다"
▲ 위정현 제11대 한국게임학회장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국게임학회장에 3임기 연속 선출된 위정현 학회장(중앙대 경영학부 교수)이 25일 서울 강남구 토즈 회의실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5. hye1@yna.co.kr

한국게임학회 "사행성·선정성 감시 '기사단' 만들겠다"

"게임 이용 장애 질병코드 도입 시도시 반대투쟁 조직화"

"크래프톤 '단일 게임 리스크' 여전…주가 25만원도 과하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25일 "게임의 사행성과 선정성을 상시 감시하고 관리·감독할 수 있는 민간 '게임 기사단'을 조직하겠다"고 밝혔다.

위 학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토즈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위 학회장은 "전국 게임 관련 학과, 시민단체 등과 힘을 합쳐 문제 되는 게임을 집중적으로 감시하는 구조를 만들 것"이라며 "게임사들의 자율규제는 끊임없이 논의됐지만, 바뀌는 것을 보지 못했기에 직접 모니터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인 위 학회장은 "최근 '와이푸'(Waifu) 게임 논란도 초기에 발견하고 차단했으면 될 일인데 이미 100만 내려받기가 이뤄진 뒤에야 조치가 취해졌다"며 "게임을 제일 잘하고 사랑하는 학생, 시민들이 참여해야 게임 시장을 건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게임 개발사 '팔콘 글로벌'이 출시한 와이푸는 이용자가 여성 캐릭터와 가위바위보를 해 이기면 여성 캐릭터의 옷이 하나씩 사라지는 게임이다. '15세 이용가'로 서비스된 이 게임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구글 플레이에서 1위를 차지했다가 비판이 제기되자 숨김 처리됐다.

위 학회장은 작년 11월 학회 정기총회에서 참석 회원 만장일치로 11대 회장에 뽑혀 세 차례 연속으로 학회장이 됐다.

그는 정부가 게임 이용 장애 질병코드를 도입하려는 시도를 재개한다면 도입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를 다시 가동하는 등 반대 투쟁을 조직화하겠다고 밝혔다.

위 학회장은 "게임 질병코드 도입은 어떤 경우에도 게임업계와 학계가 수용할 수 없다"며 "질병코드 도입 절차의 정당성, 판단 지표의 타당성, 사회적·문화적 파급효과 등에서 객관적인 연구를 진행해 이것이 얼마나 문제가 많은지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대선 후보들의 게임 관련 공약을 두고 위 학회장은 "현재 게임산업에서 가장 핵심적인 부분, 특히 중국 판호(版號·중국 내 게임 서비스 허가) 이슈를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가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게임사가 중국 판호를 못 받은 지 5년이 돼가고 그사이 기회비용 손실이 15조원에 가깝지만 정부는 아무 대응을 안 했다"며 "요소수 대란 사태에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나서 총력전을 벌인 것처럼 판호도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며, 정치권에서도 이를 풀려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주목을 받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와 대체불가토큰(NFT), 플레이투언(P2E·돈 버는 게임) 게임과 관련해서는 "메타버스 진흥법이 나오면서 게임과 메타버스를 분리하려는 시도가 생기고 있는데 이는 NFT와 암호화폐를 섞어서 게임 규제를 우회하려는 생각"이라며 "이는 맞지 않고 게임 속 규제를 푸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위 학회장은 "P2E 게임으로 국내에 출시됐다가 퇴출당한 '무한돌파 삼국지'는 돈 버는 게임이라고 소문이 나면서 1위가 됐고, 매출이 늘었고, 국내 앱 마켓에서 퇴출당해도 해외로 가면 그만인 상황이 됐다"며 "규제가 없는 틈을 타 '치고 빠진'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크래프톤[259960] 창업자인 장병규 의장이 사내 게시판 글을 통해 주가 급락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발언한 데에 대해 위 학회장은 "크래프톤은 단일 게임 리스크를 여전히 벗어나지 못했으며 주가는 공모가의 반인 25만원도 과하다"고 꼬집었다.

위 학회장은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는 한국 게임업계가 글로벌 히트작에 목말라있을 때 구원해준 작품이지만, 펍지의 개발자 소수가 만든 우연의 덕이 강하며 치밀한 계획의 산물은 아니었던 점이 불안하다"며 "크래프톤이 계획적인 개발로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줘야 하는데, 그 책임은 장 의장에게 있다"고 평가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