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아빠가 키운 류동완·최인우, 파더보른 U-21팀 입단

배진남 / 2022-01-27 11:28:4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왼쪽부터 최인우, 파더보른 U-21 팀 미셸 크니아트 감독, 류동완. [파더보른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최인우. [파더보른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류동완. [파더보른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손흥민 아빠가 키운 류동완·최인우, 파더보른 U-21팀 입단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손흥민(토트넘)의 아버지인 손웅정 손축구아카데미 감독이 키운 유망주 두 명이 독일 축구 무대에 진출했다.

손축구아카데미는 27일 "2002년생 류동완과 최인우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부 SC 파더보른의 21세 이하(U-21) 팀에 입단했다"면서 "계약기간은 2023년 6월까지다"라고 밝혔다.

앞서 파더보른도 지난 24일 구단 홈페이지에 류동완과 최인우를 포함한 4명의 젊은 선수와 21세 팀을 위한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파더보른 U-21 팀은 독일 5부리그인 오베르리가 베스트팔렌에 소속돼 있으며, 2021-2022시즌에는 15경기를 치른 현재 11승 2무 2패(승점 35)로 21개 팀 중 선두에 올라 있다.

선수단은 시즌 후반기 준비를 위해 24일부터 터키에서 전지훈련에 들어가 31일까지 담금질할 예정이다.

파더보른 구단은 류동완과 최인우에 대해 "기술 훈련이 아주 잘 돼 있고, 특히 중앙 미드필드에서 강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파더보른의 미셸 크니아트 U-21 팀 감독은 "겨울 휴식기에 뛰어난 선수 4명을 영입해 기쁘다"면서 "이들은 이미 축구를 잘 이해하고 있으며 특히 공격적인 능력이 뛰어나 활력을 준다"고 반겼다.

손축구아카데미 관계자에 따르면 류동완과 최인우는 10년 넘게 손웅정 감독의 지도를 받아온 선수들이다.

손흥민이 국내에 머물 때는 훈련을 함께하기도 했다.

또한 이들은 손축구아카데미를 통해 독일, 이탈리아, 미국, 일본 등에서 연수 및 훈련을 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이 때문에 언어 면에서도 준비가 잘 돼 파더보른에서 적응 기간을 2∼3개월 정도 단축할 수 있었다는 현지 평가도 나온다.

류동완과 최인우는 지난해 11월 파더보른에 합류해 훈련하며 테스트를 받아왔다.

파더보른 구단 유소년팀 운영을 총괄하는 크리스토프 뮐러 단장은 손축구아카데미를 통해 "최인우와 류동완을 영입할 수 있어 매우 만족한다"면서 "이들이 우리 21세 이하 팀의 전력을 즉시 강화해 주리라 확신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둘 다 최고의 팀으로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는,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들은 배우려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축구 훈련에 있어서 우리의 접근 방식과도 아주 잘 맞는다"고 덧붙였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