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칠중성·이잔미성 등 유적 정밀지표조사 착수

노승혁 / 2022-05-06 09:23:0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칠중성 성벽 [파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주시, 칠중성·이잔미성 등 유적 정밀지표조사 착수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파주시는 지역 성곽 유적인 칠중성(사적)과 이잔미성(비지정문화재)의 규모와 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정밀지표 조사에 본격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파주시 적성면 구읍리에 있는 칠중성은 임진강 중류의 남쪽 연안에 위치해 관서지방과 한강 유역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지다.

삼국사기 등 관련 기록에 따르면 칠중성에서는 삼국시대에 많은 전투가 있었고 신라와 고구려 사이의 격전지로도 묘사됐다.

적성면 장좌리에 있는 이잔미성은 삼국시대 때 임진강변에 축조한 보루성(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돌 등으로 튼튼하게 쌓은 구축물)으로, 임진강을 사이에 두고 연천의 호로고루성과 동서로 마주 보고 있다.

둘레는 약 306m로 추정되지만 오랜 시간 이 지역에 군부대가 주둔한 영향으로 정확한 성곽 규모나 현황 등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에 ▲ 기초자료 수집 ▲ 현황측량 ▲ 3D스캔 ▲ 항공촬영 등을 통해 이들 성곽의 현황과 상태 등을 파악할 예정이며 정밀지표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발굴조사와 정비, 보존활용 계획 마련 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귀순 파주시 문화예술과장은 "보존정비 활용방안을 마련한 뒤 역사문화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