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차범근 시절 이후 42년 만에 유로파리그 우승

장보인 / 2022-05-19 07:15:1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레인저스와 승부차기서 5-4 승리…역대 세 번째 무패 우승
▲ 환호하는 프랑크푸르트 선수들 [AFP=연합뉴스]

▲ 레인저스 선수들 [AFP=연합뉴스]

프랑크푸르트, 차범근 시절 이후 42년 만에 유로파리그 우승

레인저스와 승부차기서 5-4 승리…역대 세 번째 무패 우승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독일 프로축구 프랑크푸르트가 42년의 한풀이에 성공했다.

프랑크푸르트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이로써 프랑크푸르트는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맹활약했던 1979-1980시즌 UEFA컵(현 UEL) 우승 이후 무려 42년 만에 이 대회 정상에 다시 올랐다.

더불어 조별리그부터 결승까지 무패(7승 6무)를 달려 2018-2019시즌 첼시(잉글랜드), 2020-2021시즌 비야레알(스페인)에 이어 대회 역대 세 번째 무패 우승의 기록도 남겼다.

반면 1972년 UEFA 컵위너스컵 우승 이후 50년 만의 유럽 대항전 우승에 도전한 레인저스는 분루를 삼켰다.

전반에는 두 팀이 0-0으로 맞섰다.

볼 점유율에선 레인저스가 58%-42%로 앞섰고, 슈팅 개수에선 프랑크푸르트가 11(유효 슛 3)-3(유효 슛 1)으로 우위를 점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반 12분 지브릴 소우의 중거리 슛과 8분 뒤 페널티 지역으로 파고든 안스거 크나우프의 슛이 상대 골키퍼 앨런 맥그리거에게 막혔다.

반격을 노린 레인저스도 전반 26분 조 아리보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벗어나는 등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0-0으로 시작한 후반에는 레인저스가 먼저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12분 프랑크푸르트 수비진의 패스 과정에서 빈틈이 발생하자 아리보가 공을 가로채 그대로 달려들어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자 프랑크푸르트는 후반 24분 동점골로 응수했다.

필립 코스티치가 왼쪽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라파엘 보레가 이를 골 지역 정면에서 밀어 넣어 균형을 맞췄다.

팽팽한 흐름 속에 두 팀은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갔으나, 1-1 점수에는 변화가 없었다.

막바지에 레인저스가 공세를 높여봤지만, 연장 후반 13분 라이언 켄트가 달려들며 찬 결정적인 슛을 프랑크푸르트 골키퍼 케빈 트랍이 선방했다.

결국 희비는 승부차기에서 엇갈렸다.

레인저스의 네 번째 키커 에런 램지의 슛을 트랍이 막아냈고, 프랑크푸르트는 키커 5명이 모두 성공해 5-4로 우승을 확정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