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훔볼트포럼 한국관 전담 큐레이터 뽑는다

이율 / 2022-05-18 01:28:2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식민주의 반성' 독일 훔볼트포럼 개관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식민주의 역사 반성'을 기치로 내건 독일 훔볼트포럼이 지난해 7월 20일(현지시간) 개관했다. 사진은 훔볼트포럼 전경. 2021.7.20 yulsid@yna.co.kr

▲ 훔볼트포럼 아시아예술박물관 내 한국관 [촬영 이율]

독일 훔볼트포럼 한국관 전담 큐레이터 뽑는다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식민주의 역사 반성'을 내건 독일 훔볼트포럼이 아시아예술박물관내 한국전시관을 전담할 큐레이터를 뽑는다.

훔볼트포럼 아시아예술박물관을 관할하는 프로이센문화유산재단은 다음달 14일까지 한국전시관을 전담할 큐레이터를 공개채용한다고 공고했다.

채용 기간은 우선 3년간이다.

응모자는 한국미술과 미술사에 전문성(석사학위 이상 전공자)이 있어야 하며, 영어와 한국어에 능통해야 한다. 응모희망자는 이메일(bewerbungsmanagement@hv.spk-berlin.de)로 필요한 서류(https://www.preussischer-kulturbesitz.de/stellenanzeige/artikel/2022/05/17/wissenschaftliche-r-mitarbeiterin-mitarbeiter-fuer-die-korea-sammlungen-m-w-d.html)를 보내면 된다.

한국전시관 전담 큐레이터는 프로이센문화유산재단이 보유한 한국 유물을 최대한 활용해 독일 안팎에서 가시성을 높이고, 광범위하고 다양한 관객들이 가담할 수 있도록 지역 내 한국 또는 한국문화와 특별한 연관이 있는 예술가들의 참여를 강화하는데 목표를 두게 된다고 재단은 밝혔다.

재단은 전시와 행사를 통해 한국의 특별하고 다양한 예술과 문화가 더 광범위한 관객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호 간의 협력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광범위한 참여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재단은 덧붙였다.

앞서 주독일한국문화원은 지난해 12월 한국전시실의 연구, 조사, 전시 강화를 위한 지원협약을 맺었다.

훔볼트포럼 아시아예술박물관은 이 협약에 따라 한국 담당 큐레이터를 채용, 한국관 소장품 연구와 중장기적 수집 계획, 전시와 관련 워크숍, 세미나 등을 통해 한국관 전시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는 향후 3년간 훔볼트포럼 아시아예술박물관 내 한국 담당 큐레이터 채용과 전시 확대를 지원하고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식민주의 역사 반성'을 기치로 내건 훔볼트 포럼은 지난해 9월 23일 한국과 중국, 일본의 전시공간이 포함된 아시아예술박물관을 개관했다. 아시아 박물관 내 한국 전시관의 넓이는 60㎡로 일본, 중국관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

훔볼트포럼이 보유한 한국 유물 180점 중 고려 시대 청자 주전자 1점과 사발과 그릇 6점, 조선시대 동자승 석상 한 쌍 등 14점만이 설명과 함께 전시중이고, 나머지 유물은 '연구소장품'이라는 명목으로 유리 벽장에 설명 없이 전시돼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